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점검 및 운영관리 교육 실시아파트 및 대규모점포 내 바닥분수 등 37개소 사전점검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목동 더샾 1(19082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640pixel, 세로 348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08월 23일 오후 5:17 카메라 제조 업체 : LG Electronics 카메라 모델 : LM-Q725K F-스톱 : 2.2 노출 시간 : 1/480초 ISO 감도 : 5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측광 모드 : 가운데 중점 평균 측광 플래시 모드 : 플래시 켬 EXIF 버전 : 0220

대전시는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공동주택 및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바닥분수 등 물놀이형 수경시설의 올바른 운영관리를 위해 사전교육 및 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 등을 이용한 분수, 연못, 폭포, 실개천 등의 인공 시설물 중 이용자의 신체와 직접 접촉하여 물놀이하는 시설로 주로 아이들이 즐겨 이용하는 시설이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장기간 운영이 중단되어 있었으나, 최근 정부의 실외 거리두기가 완화로 본격적인 재가동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전시에서는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지역 내 아파트 바닥분수 등 37개소 물놀이형 수경시설의 관리기준 준수 상태를 점검하고, 시설물 관리자를 대상으로 운영 요령 등에 대한 사전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수경시설이 본격 가동되는 6월말에서 8월초까지 금강유역환경청과 합동으로 운영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수질검사주기(15일마다 1회 이상) 준수 및 수질검사 적합 여부 △저류조 청소실시 여부 △수심30cm이하 유지, 부유물·침전물 제거 여부 △소독시설 설치 또는 살균·소독제 투입 적정 여부 등이다.

 특히, 운영시설에서 사용 중인 물을 채수해 pH, 탁도, 대장균군, 유리잔류염소(염소소독 시 해당) 4개 항목에 대해 수질검사를 현장에서 실시한다.

 시는 수질검사 결과 기준 초과시설에 대해서는 즉시 사용 중지 시킨 후 관리 상태를 재점검해 수질이 개선된 후 시설을 가동하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대전시 전재현 환경녹지국장은 “여름철 아이들이 수경시설에서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도록 시설 점검에 철저를 기할 것이며, 공동주택, 대규모 점포 등에서도 적정히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방안 홍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