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자치경찰, 과학치안으로 불법촬영 범죄 사전 예방불법카메라 감지 시스템 등 도시철도역 13개소에 스마트안심화장실 조성

대전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는 22일 대전교통공사와 협업해 도시철도 역사 내에 첨단 시스템을 적용한 ‘스마트안심화장실’조성 시연회를 시청역에서 개최했다.

 이번 시연회는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지역맞춤형 자치경찰 주민체감사업’에 위원회가 1위로 선정돼 특별교부세 2억 원을 교부받아 시행하는 사업이다.

 위원회는 최근 화장실 등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공공화장실 이용에 대한 범죄를 사전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전교통공사 협약 및 시 경찰청 프로파일러의 범죄분석을 통해 지하철 역사내 화장실 13개소를 선정 ▲불법카메라 설치 탐지기능 ▲화장실 사용패턴에 따른 위험상태 알림* ▲실시간 확인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구축하는‘스마트안심화장실’을 조성 중에 있다.

  *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실신 또는 전도 상황 등으로 30분 동안 움직임이 없을 경우 비상 상황을 알려 골든타임을 확보

 이번 사업은 시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과학치안이라는 위원회의 목표에 걸맞게 첨단시스템과 치안을 결합한 사업으로, 우선 시청역 내 화장실 성능시연을 시작으로 내달 중에는 13개 역사로 확대 구축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스마트안심화장실’ 조성사업을 통해 시민, 특히 여성ㆍ노인ㆍ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일상적 생활안전망을 한층 고도화하여 지역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조종현 교통공사 기술이사는 “앞으로도 열차를 포함한 역사의 모든 시설에 안전한 교통환경을 적용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영욱 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시민이 몸소 체감하는 치안 시책을 다각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최우선 가치인 시민의 안전을 위한 미래지향적 치안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