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9월 16일까지 선물세트 등 과대포장 집중점검과대포장, 분리배출표시 단속... 위반 시 과태료 최대 300만 원 부과

대전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 억제 및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포장제품에 대한 과대포장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관내 백화점, 대형카드 등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9월 16일까지 3주간 실시되며, 대전시와 5개 자치구, 한국환경공단합동으로 점검에 나선다.

주요 점검 사항은 ▲음식료품류, 잡화류 등 단위제품 및 단위제품을 2개 이상 함께 포장한 종합제품의 포장횟수 ▲제품 크기에 비례한 포장공간 비율 ▲분리배출표시 의무대상 포장재의 분리배출 미표시, 거짓 표시 등이다.

 시는 포장 횟수 및 포장공간비율 등의 초과가 예상되면 제조자 등에 검사명령을 통보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거나 포장 기준을 위반했을 때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대전시 김낙성 자원순환과 과장은“추석 기간 내 불필요한 자원이 낭비되고 폐기물이 증가하지 않도록 제조업체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설 명절에도 과대포장에 대한 집중점검을 실시하여 과대포장 4건, 분리배출표시 위반 16건을 적발하였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