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자살률 1위 불명예 탈출을 위한 한걸음자살은 예방가능한가?’주제로 전직원 대상 직원 특강 개최

대전시는 11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자살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자살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정보를 제공을 위해 ‘자살은 예방가능한가?’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2021년 대전시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26.5명(연령표준화자살률/출처: 통계청 사망원인통계)으로 2020년에 이어 특·광역시 중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에, 대전시는 자살예방대책 협업과제 발굴 추진계획(2022년 5월)과 자살예방대책 종합계획(2022년 8월)을 수립하고, 자살예방과 자살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특강은 공직자의 자살예방에 대한 인식개선 및 공감대 형성을 통해 범도시적·넛지적 접근을 유도하기 마련되었으며,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권국주센터장이 강사로 나서 특강을 진행했다.

권국주 센터장은 “자살의 원인은 한 가지로 귀결할 수 없으며, 인구, 경제, 보건, 복지, 안전, 사회적체 현안 등 다양한 분야의 통합된 원인으로 보아야 한다”며, “특히, 대전시 공직자들이 자살이 특정한 분야의 문제가 아닌 누구에게나 당면할 문제임을 인식하고 각자의 업무에서 생명존중 문화조성을 위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권 센터장은 대전시의 자살률 감소를 위한 방안으로 ▲다부문·다기관의 협력체계 구축 ▲기존의 파편화된 서비스를 통합하여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 제공 ▲대전시의 자살데이터 축적과 분석을 바탕으로 자살에 대한 선제적 대응 ▲생애주기별로 특성화된 자살예방 전략 등을 제안했다. 

대전시 이택구 행정부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우울증이 증가하고 있고, 현대아울렛 화재, 이태원 참사 등 국내의 크고 작은 사회적 재난으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며, “시민의 정신건강 회복은 물론 생명지키기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부시장은 “자살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노력으로 예방이 가능한 만큼, 이번 직원 특강을 계기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나아가 더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공직자 모두가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자살예방법을 제정하여 국가의 지원은 광범위하게 늘어났지만, 아직도 우리나라 자살률은 다른 OECD 국가에 비교해 여전히 높으며, 2018년부터 OECD 국가 중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행사개요

□ 교육개요  

 

 ㅇ (주  제) 자살은 예방가능한가?

 ㅇ (일  시) 2022. 11. 11.(금) 14:00 ~ 15:30

 ㅇ (장  소) 시청 대강당(3층)

 ㅇ (대  상) 전직원

 ㅇ (내  용) 우리 시 자살 현황 분석 및 자살예방을 위한 전부서의

            역할 제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a242c0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73pixel, 세로 506pixel

 

ㅇ 성명/나이 : 권국주(만 42세)

ㅇ 소속/직위 : 충남대학교병원 조교수,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

ㅇ 주요학력

  - 1999~2006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사

  - 2012~2020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석박사

ㅇ 경력사항

  - 2010~2014 : 서울대학교병원 전공의

  - 2015~2016 : 서울아산병원 임상강사

  - 2016~2020 : 울산대학교병원 조교수

  - 2020~현 재 : 충남대학교병원 조교수

□ 교육일정

    * 사회: 정신건강팀장  

 

일   정

 

주  요  내  용

비  고

소요

14:00~14:05

5’

 인사말씀

부시장님

14:05~14:07

2’

 강사소개

사회자

14:07~15:17

70’

 자살은 예방가능한가?

권국주

(광역자살예방센터장)

15:17~15:40

23’

 질의 응답 및 폐회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