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경찰청, 인사 비리 관련 대전소방본부 압수수색근무연수 채우지 않은 전현직 소방간부 자녀 3명 승진 대전소방본부와 둔산소방서 등 2곳서 관련자 핸드폰, 컴퓨터 하드 압수

 대전경찰청이 지난해 발생한 일명 ‘아빠 찬스’ 인사 비리와 관련해 대전소방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은 지난 11일 대전시청 19충에 있는 대전소방본부와 둔산소방서 등 2곳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해 1월 근무연수도 채우지 않은 소방서 전현직 간부 자녀 3명의 승진 관련 인사 담당자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소방청에서 진행한 대전소방본부의 2020년 말 소방교 승진에 대한 감사결과 보고서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소방청 감사실은 근무연수를 채우지 않은 전현직 소방간부 자녀 3명의 승진심사 과정을 조사한 뒤 부당하게 인사에 관여한 소방서 간부 1명은 정직 1개월, 나머지 관련자 3명은 경고 조치를 내렸다.

관련자들은 내부 징계만 이뤄지고 2년이 다 되도록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해 초 대전소방본부에서 발생한 아빠 찬스 승진비리 관련자가 징계만 받고 수사기관에 고발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 대전=최영규 기자
지난해 초 대전소방본부에서 발생한 '아빠 찬스' 승진비리 관련자가 징계만 받고 수사기관에 고발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소방청 훈령 제170호 소방공무원의 직무관련 범죄 고발 지침에 따르면 소방청장 또는 해당 소속기관의 장은 소속 공무원의 범죄 혐의사실을 발견한 경우 고발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특히 인사, 계약 등 직무수행 과정에서 서류를 위조·변조하거나 은폐한 경우는 반드시 고발해야한다.(4조 2항) 고발 시점 또한 범죄행위 사실을 확인한 즉시 고발해야 한다고 나와 있다.

이에 대해 소방청과 대전소방본부는 고발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담당자가 서류를 위조·변조하거나 은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만 해명할 뿐 근거 자료인 감사보고서의 공개를 거부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대전소방지부는 지난 9월 전·현직 소방간부 자녀 승진 특혜 논란에 대한 진정서를 대전경찰청에 접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계자들을 불러 근무성적 평정의 수정 및 조작이 이뤄졌는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