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립미술관,‘구름 타고 산을 넘어, 조평휘’전시 개최현대산수화의 거장, 운산(雲山)의 호방하고 장엄한 세계- 11월 15일부터 대전시립미술관 5전시실 -

대전시립미술관(관장 선승혜)은 오는 15일부터 2023년 2월 12일 까지 ⟪구름 타고 산을 넘어, 조평휘⟫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현대산수화의 거장이자 한국 근현대미술사에서 전통산수화의 맥을 잇고 있는 운산(雲山) 조평휘(1932~) 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전시로 2016년 이후 미공개작 20여 점을 공개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현대 한국화의 거장인 운산(雲山) 조평휘 화백의 삶은 치열한 한국현대사였고, 정신은 웅혼한 예술이다. 전통과 현대를 잇는 필법과 묵법으로 표현해낸 웅혼함이 바로 공감예술의 정수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 폭의 종이와 한 자루의 붓으로 그려낸 첩첩 산을 오가는 구름처럼 경계 없는 자유로운 마음에 공감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운산(雲山) 조평휘는 1932년 황해도 연안에서 태어나 한국전쟁을 피해 남하하였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중등교원양성소를 졸업한 그는 홍익대학교 미술학부로 편입, 청전(靑田) 이상범과 운보(雲甫) 김기창에게 동양화를 사사받았다.

 졸업 이후에는 당시 화단의 앵포르멜 경향의 추상미술 흐름에 동참하여 현대적인 조형실험을 이어갔다. 그러나 1970년대 후반 대전에 정착을 한 이후, 전통에 바탕을 둔 현대성의 재창조에 대한 도전으로‘운산산수’를 완성하여 현대 한국화가 새로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1976년부터 목원대학교 한국화과 교수로 재직, 미술대학 학장을 역임하며 수많은 제자를 양성하여 교육자로서는 물론 대전 전통산수화의 계보를 이으며 한국미술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호방하고 독자적인 조형성이 돋보이는 그의 작업세계는 70회 이상의 개인전과 단체전은 물론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이 개최한 대규모 개인전 ‘구름과 산’에서 다뤄지며 현대한국화지형에서 그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구름 타고 산을 넘어, 조평휘⟫는 그보다 면밀하고 내밀한 시각에서 운산(雲山) 과 그의 세계를 다룬다. 친구이자 스승이고 남편이며 아버지, 그리고‘조평휘’의 삶에 집중한다.

 특별제작 다큐멘터리에서는 운산(雲山)의 일상 외에도 ▲김경연(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책임연구원), 신수경(미술사가) ▲허진권(목원대학교 명예교수), 정황래(목원대학교 미술디자인대학 교수) ▲김민기(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가 각각 ‘한국화가 조평휘’, ‘교육자, 조평휘’, ‘작가, 조평휘’를 주제로 한 인터뷰 영상도 공개된다.

 전시를 기획한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는 “아흔 해가 훌쩍 넘도록 구름과 산을 그리며 그가 화면 너머로 본 것은 무엇인지, 그리고 도달하고자 했던 곳을 함께 바라봐 주기를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의 개막식은 11월 15일 오후 3시 대전시립미술관 대강당에서 제20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과 함께 개최된다. 전시 해설 서비스(도슨트)는 11월 30일부터 제공된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