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상습정체 개선·개인형이동수단 무단방치 근절… 두 팔 걷어33개 상습 정체구간별 장·단기 맞춤형 단계별 개선, 1조 9,300억원 투입 - - PM 조례 개정 및 7월부터 강력 단속·견인 실시, 안전망 구축 선제적 대처

 

대전시가 상습 교통정체 구간 개선과 제도 미비로 사회 문제가 되고있는 개인형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이하 PM) 무단방치 근절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내놨다.

 이장우 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에서“상습 정체구간을 개선해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PM에 대한 역할 정립으로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안전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대전시는 도로상에 설치된 통행량 및 속도 수집장치 데이터 분석과 현장실사로 개선이 필요한 상습 정체구간 33개소를 선정했다.

  * 상습정체구간 : 1시간 평균 통행속도가 15km/h 미만인 상태가 주 21시간 이상

                  발생하는 경우 (도시교통정비촉진법 시행령)

 이 가운데 원도심 지역인 계룡로 등 16개 구간은 불법주정차 단속, 신호체계 개선, 좌회전 포켓 길이 조정 등 도로운영 개선을 통한 단기 개선과제로 확정하고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병목현상 등 도로구조 개선이 필요한 17개 구간은 교통정체 원인을 분석해 교차로 입체화, 도로신설 및 확장 등 중·장기적인 22개 맞춤형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1조 9,300여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도로여건 등을 고려해 5개소는 교차로 입체화를 추진한다. 장대삼거리는 올해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24년 착공해 2027년까지 완공하고, 북대전IC네거리는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 단계로 2028년 완공이 목표다.

 또한 유성IC와 죽동 인근지역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한밭대로 월드컵지하차도부터 온천2동주민센터 내 병목구간(6→5→6차선, 350m)을 확장하고, 장대네거리에 대한 입체화 등 구조개선을 통해 이 지역 교통흐름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상습정체 대부분이 구도심에서 발생 됨에 따라 도로확장 및 외곽도로를 신설해 계백로, 태평로 등 도심 교통수요를 사전에 분산·우회시켜나갈 방침이다.

 계룡대교네거리 주변 지역인 원신흥동과 봉명동 일원 교통정체는 (가칭)도안대교 및 만년지하차도 연결도로를 오는 4월까지 준공해 그동안 단절됐던 천변도시고속화도로에 연결시킴으로써 이 지역 교통량을 분산한다.

 또한 정림중~사정교 도로는 오는 7월 착공해 2026년 말까지 완공하는 등 8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단절된 순환도로 연계망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서 이장우 시장은 “최근 급격한 이용 확산과 사고위험이 높아진 PM에 대해 새로운 교통수단으로의 역할 정립과 선제적인 안전망 구축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대전시는 PM 이용 시민 보험가입, 전용주차존 조성, 대여사업자와의 업무협약으로 시민 안전을 지켜왔다. 그러나 PM 무단방치와 2인 탑승, 무면허 주행 등 불법행위가 증가함에 따라 제도정비와 업체 책임 강화를 담은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5월까지 「대전광역시 개인형이동장치 안전 및 편의 증진 조례」 개정을 통해 주차금지 지역과 PM 견인 및 비용 징수 근거를 마련하고, 강력한 견인을 시행한다.

 조례개정(안)에 따르면 PM 견인 시 1대당 견인료 3만 원과 별도의 보관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또, 자치구별 사고위험이 높은 구간을 특별관리구간으로 지정하고 대전경찰청과 협조하여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견인에 앞서 6월 말까지는 홍보·계도기간으로 운영한다.

올해 7월부터는 자치구별 도보단속 및 사전계고를 통해 우선 업체의 자체처리를 유도하고, 1시간 내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견인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장우 시장은 “맞춤형·단계별 개선과 실효성 있는 대책추진으로 상습교통정체를 해소하고 PM 이용문화를 조기에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상습 교통정체 개선대책

□ 추진배경

 

 

 ㅇ 극심한 교통정체로 인한 시간·경제적 손해 등 시민불편 해소 필요

 ㅇ 대전 최대 강점에 ‘교통’이 선정*된 반면, 좁은도로 개선·교통체증 해소 요구

     * 민선8기 도시브랜드 여론조사(‘22.12.) : 최대강점 1위 ’교통’  / ㈜코리아정보리서치

 

□ 정체구간 분석

 

 ㅇ (분석방법) 노변기지국(RSE*) 기반 구간속도 데이터 분석 및 현장실사    / `22년 5월 평균 (왕복 4차로 이상 도로 대상)

    * RSE(Road Side Equipment) : 도로상의 고정된 위치에 설치되어 있는 장비

 

 ㅇ (분석결과) 개선 필요한 33개 상습정체구간 선정

     

정체원인

▸도로운영 : 불법주차, 신호체계, 좌회전 대기공간 부족 등 16개 구간

▸도로구조 : 도로용량 대비 교통량 과다, 병목현상 등 17개 구간

    * 상습정체구간 정의 : 1시간 평균 통행속도가 15km/h 미만인 상태가 주 21시간 이상 발생하는 경우 (도시교통정비촉진법 시행령)

 

□ 개선계획

 

 ㅇ (사 업 비) 22개 사업, 1조 9,356억원

 ㅇ (추진방향)

   - 운영개선(단기/16개 구간) : 계룡로, 태평로, 중앙로, 대흥로 등

     (방법) 불법주차단속(CCTV확대), 신호체계 개선, 좌회전 포켓길이 조정 등

   - 구조개선(중장기/17개 구간) : 대덕대로, 현충원로, 갑천4가, 원신흥로 등

     (방법) 교차로 입체화, 도로확장 및 신설, 순환도로 연계망 구축 등

 ㅇ (추진방법)  * 도로구조 측면 개선방법

   - 교차로 입체화 : 5개 사업 1,682억원 / 장대3가, 북대전IC4가, 갑천4가 등

   - 도로확장 : 3개 사업 764억원 / (가칭)도안대교 및 연결도로 개선, 월드컵지하차도~온천2동주민센터 등

   - 도로신설 : 14개 사업 1조 6,910억원 / 정림중~사정교, 사정교~한밭대교, 지족터널 등

 

☞ 정체원인별 맞춤형 도로개선 및 순환도로 연계망 구축으로 상습정체 개선

<참고1> 상습정체구간 및 개선방안(총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3c4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09pixel, 세로 817pixel

<참고2> 주요 정체구간 개선대책

 

 ○ 북대전IC네거리 입체화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 북대전IC 입체화 - 최종 230317.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08pixel, 세로 1344pixel

 ○ (가칭)도안대교 및 연결도로 신설(‘23.4. 준공)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 230316 2. 도안대교 및 연결도로 신설 - 보도자료 붙임 사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08pixel, 세로 1344pixel

 ○ 월드컵지하차도~온천2동 주민센터 확장 및 장대네거리 입체화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 230316 월드컵지하차도~온천2동 주민센터(한밭대로).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08pixel, 세로 1344pixel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