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청년주택 다가온 건립부터 입주까지 이상무- 대전시 내년도 국비 97억 5000만 원 포함 누적액 325억 전액 확보 - - 내년 2월 구암 425호, 6월 신탄진 237호 등 입주 문의 쇄도 -

□ 대전시는 현재 공사 중인 청년주택(구암·신탄진·낭월동 3곳 824호) 2024년도분 국비 97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 이로써 건설비용으로 투입될 국비 누적액 325억 원을 모두 확보하며 내년도 준공 및 입주까지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

 

ㅇ 건설형 청년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 사회초년생들이 주변시세보다 60%∼80%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할 수 있는 주택으로 전용면적 21㎡∼54㎡ 규모의 5개 타입으로 건설 중이다.

 

ㅇ 특히 에어컨, 세탁기, 책상 등 빌트인 가전·가구 설치는 물론 특화된 커뮤니티 공간까지 마련해 쾌적한 거주 환경을 갖출 예정이다.

 

□ 현재 건설 중인 대전형 청년주택은 구암동(425호), 신탄진동(237호), 낭월동(162호) 3개소에 824호 규모로 총사업비 1,657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입주 하게 된다.

 

ㅇ 2024년 2월 구암 다가온을 시작으로, 2024년 6월 신탄진 다가온, 2024년 11월 낭월 다가온이 준공된다. 이에 따라 올해 12월에는 구암 다가온의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벌써부터 많은 청년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ㅇ 이와 함께 현재 청년 매입임대주택 150호를 매입 중으로 내년 초 입주 계획이다. 2024년은 건설·매입 임대주택 총 974호의 청년주택을 공급하는 원년이 될 전망이다.

 

ㅇ 다가온 및 청년매입임대주택 입주 관련 문의는 대전도시공사(042-530-9357)로 하면 된다.

 

□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대전 미래를 이끌 청년들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고,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ㅇ 한편, 대전시는 2030년까지 청년주택 2,975호를 시에서 직접 건설·매입 공급하는 계획을 수립·추진하는 등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해 다각도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사진자료 : 구암동 다가온 조감도 및 현장사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청년주택 다가온 건립부터 입주까지 이상무_구암 다가온 조감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92pixel, 세로 912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12월 10일 오후 6:56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CS6 (Windows) 색 대표 : sRGB EXIF 버전 : 0221

구암동 다가온 조감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청년주택 다가온 건립부터 입주까지 이상무_구암 다가온 현장사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38pixel, 세로 396pixel

구암동 다가온 현장사진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