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첨단광역교통 허브“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본격 시동기본계획수립 용역 한국교통연구원 선정·착수…내년 11월 완료 목표 - -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등 첨단교통도시로 도약 기대

□ 대전시는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MaaS Station)’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총괄 계획단을 구성·운영키로 하는 등 본격 추진에 나섰다.

 

□ 대전시는 지난달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환승센터 제안서 평가위원회의 심의·협상을 완료하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이 주관사로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최종 용역사로 선정했다.

 

□ 광역교통의 환승 허브로 기능하게 될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는 2029년 완공을 목표로 총 1,5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대전역 철도 선상 및 광장 일원 약 78,620㎡ 부지에 철도, 버스, BRT(급행버스) 등 기존 교통수단과 트램,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까지 효율적으로 연계하는 최첨단 교통환승센터 건립 국가 시범사업이다.

 

ㅇ 그동안 추진 상황을 보면 지난 3월 국토교통부 주관 미래형 환승센터 전국 공모사업에 대전시를 비롯해 평택, 강릉, 창원시 등 4개 지자체가 선정된 이래 우리시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관계부서 협의 등을 통해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5억 원을 확보(국비 50%)하고, 입찰공고(9.19.~10.12.), 제안서 평가위원회 개최 및 기술협상을 거쳐 최종 용역업체를 선정했다.

 

 

□ 시는 내년 11월까지 진행될 이번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교통환승시설 및 도심항공교통 이착륙장, 휴게·문화공간 등 기본구상안은 물론, 가장 효율적인 미래형 환승센터 건립 방안을 담을 계획이다.

 

ㅇ 전국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대전역이 선정된 이유인 ‘국가 광역 환승의 거점’이라는 입지 강점을 최대한 살려 다양한 신교통수단 간의 연계 이동성 강화와 대중교통 중심 환승체계 구축에 초점을 맞춰 추진할 예정이다.

 

ㅇ 또한 시가 직접 투자하는 재정사업방식과 함께 민간개발, 민관 합동 개발 방식을 동시에 검토해 사업성이 가장 높은 최적의 방식을 도출하고, 사업지 주변에서 추진되고 있는 도심융합특구 사업과 서광장 재구조화 사업 등 인근의 각종 개발사업과 연계, 종합환승플랫폼으로 명품화한다는 구상이다.

 

ㅇ 더불어, 도심항공교통(UAM) 등의 기술개발 및 상용화 속도를 반영, 현실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단계별 추진계획도 수립한다는 복안인데 1단계는 기존 교통수단, 2단계는 미래 모빌리티(신교통수단) 환승시설을 구축하는 한편,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국가철도공단(KR), 한국철도공사(Korail)와 협력을 위한 정기적인 협의도 추진할 계획이다.

 

□ 이를 위해 대전시는 교통, 건축, 도시계획, 신교통 분야의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을 이달 내 구성하여 기본계획용역 완료 시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ㅇ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은 ▲적정 사업규모와 연계 가능한 교통수단의 종류 및 시설규모 ▲보행이동시설 배치계획 ▲주변 경관과의 조화, 랜드마크, 보행편의 등을 고려한 환승센터 건축디자인 ▲안전 및 이용 편의성 제고방안 등을 중점 자문해 최적의 환승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 사업이 완료되면 대전역 일원 각종 교통수단 간 환승 서비스 수준은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양한 교통수단  환승이 가능해져 전국 3위 규모(일 평균 이용객 3만 7천여 명)로 많은 대전역 이용자들에게 최대의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 이장우 대전시장은 “미래형 환승센터가 건립되면 대전역은 기존 광역교통의 거점 기능을 넘어 대한민국 첨단교통을 선도하는 교통환승의 허브로 그 역할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대전역 주변의 도심융합특구, 역세권 개발사업 등과 연계한 고밀도 복합개발을 통해 지역개발을 촉진하고 미래 첨단교통 도시 대전으로 도약하겠다”라고 밝혔다.

 

 

ㅇ 서민호 국토연구원 연구위원(도시계획학 박사)은 “미래형 환승센터는 교통 및 이동 수단 전반의 서비스 전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교통혁신의 의미를 갖는다”라며 “그 첫걸음으로 시도되는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 기본계획은 전국 광역시 중 유일하게 추진되는 국가선도사업인 만큼, 본격 추진이 예정된 도심융합특구의 앵커사업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대전시가 정부 및 유관기관,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최적의 방안을 마련한다면 미래광역환승시설의 전국적 롤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한편,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는 기본계획수립 용역이 내년에 완료되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하는 동시에 국가 법정계획에 반영하여 사업의 실행력을 확보하고, 오는 2026년 착공 및 2029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된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사업구상안).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918pixel, 세로 944pixel

<사업구상안>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사업구상안-교통환승체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687pixel, 세로 922pixel

<사업구상안-교통환승체계>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