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14일 오전 6시부터 위기경보‘주의’단계 비상저감조치
(갈마 복합커뮤니티센터 건설현장)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6. 대전시,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_씨엔씨티에너지 주식회사 방문 사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613pixel, 세로 121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3년 11월 14일 오후 10:56 카메라 제조 업체 : samsung 카메라 모델 : SM-N960N 프로그램 이름 : N960NKSU3FVE1 F-스톱 : 2.4 노출 시간 : 1/120초 ISO 감도 : 8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35mm 초점 거리 : 26 대비 : 일반 채도 : 일반 선명도 : 일반 프로그램 노출 : 자동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가운데 중점 평균 측광 EXIF 버전 : 0220

(씨엔시티에너지 주식회사 방문)

□ 대전시는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를 대비한 재난대응훈련의 일환으로 14일 오전 6시부터 위기경보 ‘주의’단계 비상저감조치 발령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ㅇ 이번 모의훈련은 13일 전국 17개 시도에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50㎍/㎥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되는 상황에서 14일 75㎍/㎥ 초과할 것으로 예상, 환경부에서‘주의’경보를 발령한 상황을 가정했다.

 

□ 훈련은 서면(모의)훈련과 실제훈련으로 이뤄졌다.

 

ㅇ 서면(모의)훈련은 ▲재난문자 발송 ▲5등급차량 운행제한 단속(과태료 미부과)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 ▲관용차량 운행제한 등의 조치를 이행했다.

 

ㅇ 실제훈련은 ▲분진흡입차 도로청소 확대 ▲사업장 가동시간 단축 ▲관급공사 노후장비 사용제한 ▲오염행위 단속 강화와 공공사업장을 방문하여 비상저감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ㅇ 또한‘갈마 복합커뮤니티센터’건설현장을 방문해 비산먼지 저감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씨엔씨티에너지주식회사(학하CES) 사업장 운영 현장을 점검했다.

 

 

□ 백계경 대전시 미세먼지대응과장은“철저한 대비를 통해 추후 고농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경우 자치구와 협업하여 미세먼지 저감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2023년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

 

□ 근거 및 목적

 ◦ (근    거)「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제35조(재난대비훈련 실시)

 ◦ (목    적) 초미세먼지 발생시 기관별 대응 역량과 협조체계 점검

 ◦ (추진현황)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19.3.) → 모의훈련실시(연1회)

□ 훈련 개요

 ◦ (일    시) 11. 14.(화) 06:00~16:00 / ※ 위기경보는 전일(11.13.) 발령

 ◦ (대    상) 전국 17개 시․도, 11개 부처, 공공기관 등 참여

 ◦ (훈련방식) 실제․서면 훈련 병행

 ◦ (훈련상황) 위기경보 ’주의‘ 단계 발령으로 비상저감조치 2단계 시행

 

전국의 초미세먼지가 150㎍/㎥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되고, 다음날 75㎍/㎥ 초과 예상

 * 초미세먼지(PM-2.5)는 농도가 76㎍/㎥ 이상일 경우 ‘매우 나쁨’ 단계임

□ 훈련 내용

 ◦ ➊배출저감, ➋취약계층 건강보호, ➌시민 홍보 ➍공공사업장 이행상황 점검

 

구  분

내   용

① 미세먼지 배출저감

▸전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실시

 * 시스템 점검을 위해 실제 시행하되, 과태료(10만원 1일 1회)는 미부과

▸공공사업장 가동시간 단축 및 관급공사장 노후건설장비 사용제한

▸분진흡입차 운영으로 도로 비산먼지 제거 강화, 불법소각행위 단속 등

② 취약계층 건강보호

▸취약계층(어린이 등) 고농도 초미세먼지 대응 행동요령 전파 

서면

▸유치원, 학교 등 실외수업 자제 권고 

서면

③ 시민 홍보

▸홈페이지, 언론보도, 대기환경전광판, SNS 등 홍보

④ 이행상황 점검

▸미세먼지대응과장 비상저감조치 이행상황 점검(2개소)

  * 씨엔씨티에너지(주), 갈마 복합커뮤니티센터 공사장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