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2024년 물가안정 관리 총력- 5개 구 협력 물가대책상황실 운영, 지방 공공요금 등 추가 인상 자제 - - 착한가격업소 작년대비 10% 확대, 설 명절 성수품 가격안정 집중 -

□ 대전시는 2024년 새해를 맞아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을 돕고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인다.

 

□ 시는 5개 자치구와 협력하여 물가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지방 공공요금 등 30개 품목에 대한 가격 및 수급 안정에 노력하고 원산지 표시제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ㅇ 지방공공요금 인상 최소화 기조는 올해도 유지한다. 지난해 이미 인상하기로 한 전철, 버스, 도시가스 등 일부 공공요금을 제외하고 올해 추가 인상되는 공공요금은 없을 전망이다.

 

□ 또한, 개인 서비스 요금 안정화를 위해 올해 착한가격업소도 지난해 대비 10% 늘려 440개소를 지정·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ㅇ 이를 위해 착한가격업소에는 소상공인 안정자금, 자영업자 성장 닥터제 등 대전시 소상공인 지원사업에 우선 지원 혜택을 제공하며, 이용자에게는 대전사랑상품권 추가 캐시백 등을 지원한다.

 

 

□ 대전시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주요 성수품 가격안정에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ㅇ 시는 지역 소비자 물가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년 동월 대비 3% 상승하고 주요 식자재 가격 상승으로 설 물가 상승이 예정됨에 따라 설 명절 16개 주요 성수품*의 가격 동향을 수시로 파악하고, 현장 활동을 통해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가격표시제 조사 등 불공정 상거래 행위 등을 지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16개 주요 성수품: 농산물(배추, 무, 사과, 배, 밤, 대추), 축산물(돼지고기, 닭고기, 소고기, 계란), 수산물(고등어, 갈치, 오징어, 먹태, 조기, 마른멸치)

 

□ 김영빈 대전시 경제과학국장은“고금리․고물가 극복을 위해 지방 공공요금 등에 대한 물가안정 관리를 지속하고, 설 성수품 물가안정을 위한 현장 활동 및 캠페인 등을 추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