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소방, 첨단기술활용 일류 안전도시 도약- 실시간 도시 빅데이터 융합 119 재난대응 플랫폼 시스템 개발 - - 전국 최초 맞춤형 양방향 알림서비스 도입, 시민 참여형 재난안전서비스 기대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맞춤형 재난정보 알림서비스 제공 기능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147pixel, 세로 655pixel

□ 대전소방본부는 일류 안전도시 대전의 기반이 될‘실시간 도시 빅데이터 융합 119 재난대응 플랫폼’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ㅇ 이 시스템은 복잡․대형화되는 재난 현장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 의사결정을 위한 사업으로써 2023년도 행정안전부 주관 첨단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 사업에 공모․선정되어 2023년 6월부터 12월까지 개발이 추진됐다.

 

 

ㅇ 실시간 도시 빅데이터 융합 119 재난대응 플랫폼 시스템은 대전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도로소통정보, IoT전기화재 감지센서, 기상정보, CCTV, 무인 드론 스테이션 등)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하는 도시 빅데이터 기반 상황판단 지원시스템 형식이다.

 

 

ㅇ 무엇보다 전국 최초로 개발된 맞춤형 양방향 알림서비스*를 활용해 대형 화재 발생 시 재난지점 근처 휴대전화 기지국에 접속 되어있는 시민에게 화재정보 문자를 발송해 화재를 조기에 인지하고 신속한 대피를 유도하도록 했다. 또한 알림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현장사진을 제보할 수 있고 시각․청각장애인도 장애의 종류와 수준에 따라 필요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 사전에 소방본부 화재 알림서비스에 등록된(등록지점, 알림유형 선택)시민에게 등록지점 반경 50미터 이내 화재 출동 건에 대하여 카카오 알림톡(전송 실패시 문자)을 전송

 

 

□ 이뿐만 아니라 대전소방본부는 대전시 거주 2만여 명의 외국인(유학생 등)과 관광객의 119 신고 시 언어장벽 해소를 위해 AI 기반 번역 알고리즘을 통한 실시간 문자 번역(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10개 언어) 시스템도 개발했다.

 

ㅇ 특히 영어, 중국어의 경우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하여 외국인 신고자와 119상황실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등 내외국인 모두를 아우르는 사회 안전 서비스망의 기초를 마련했다.

   

 

 

□ 김화식 대전시 119종합상황실장은“올해 2월까지 시범 기간을 거쳐 오는 3월 본격적인 서비스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최신 정보기술을 활용한 재난대응을 통해 일류 안전도시 대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