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이장우 시장“대전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유치, 정식 제안하라”-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지시...성심당과 함께 원도심 경제발전 효과 기대 - -대전시, 브랜드평판 전국 1위...몸을 낮추는 국궁진력 (鞠躬盡力)의 자세 주문 -

□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공무 출장에서 귀국하자마자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ㅇ 이 시장은 출장을 마치고 2일 주재한 7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대전부청사의 스타벅스 리저브 유치 제안서를 만들어 (국내 오픈 권한을 가진) 신세계 측에 정식 제안하라”고 지시했다.

 

ㅇ 출장에서 미국 스타벅스 관계자들을 만난 이 시장은 “최근 시가 매입한 대전부청사를 스타벅스에게 내어줄 생각"이라며 "우리 건물이기 때문에 저렴하게 장기적으로 공급이 가능하다. 성심당과 거리도 50m밖에 되지 않아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 대전 유치를 건의했었다.

 

ㅇ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는 미국 시애틀·시카고·뉴욕과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 이탈리아 밀라노 등 전 세계 6곳 밖에 없어‘희소성에 따른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ㅇ 스타벅스의 고급형 특수매장으로, 원두를 볶는 진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독특한 커피와 굿즈가 있어 해당 나라를 방문하면 들르는 곳 중 하나로 꼽힌다.

 

□ 이처럼 대전시도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유치로, 성심당과의 시너지를 높여 원도심의 경제성장률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ㅇ 이 시장은 “시애틀도 스타벅스와 아마존, 보잉사 등이 들어서면서 역동성 있는 세계적 도시로 발돋움했다”라며“여러 어려움 속에서 서로 협력해 나가는 역량을 발휘하면 초일류경제도시로 나아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ㅇ 그러면서“우리 공직자들도 초일류경제도시로 가는 데 역량을 발휘해 그 결과가 수치로 증명되고 있다”라며‘대전시 브랜드 평판‘전국 1위’를 언급했다.

 

ㅇ 대전시는 2024년 6월 대한민국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평판에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ㅇ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 대전시는 1위, 2위 서울시 3위 부산시 순으로 분석됐다.

 

ㅇ 광역자치단체 브랜드 평판에서 대전시는 지난 4월 7위, 5월 5위를 차지하며 꾸준히 상승하다, 마침내 6월에는 1위로 올라섰다.

 

ㅇ 이 시장은 이와 관련 “이럴 때일수록 세심한 배려와 협력관계가 중요하다”며 “특히 국궁진력(鞠躬盡力)이란 말처럼 국민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몸을 낮춰야 한다. 그 순간 공직자는 더욱 빛난다”고 밝혔다.

 

□ 이와 함께 ▲대전청년내일재단 출범에 따라‘청년이 미래를 향해 뛸 수 있는 획기적인 정책’▲대전시설관리공단으로 관리주체가 이관된 중앙로 지하상가의‘더욱 철저하고 투명한 운영 관리’▲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침수우려지역에 대한 각별한 안전관리’ 등을 주문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