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양자컴퓨팅 소부장 생태계 본격 육성한다- KRISS 주관, 25개 기관 참여 양자컴퓨팅 소부장 스케일업 밸리 협의체 출범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 대전시, 양자컴퓨팅 소부장 생태계 본격 육성한다_출범식 사진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082pixel, 세로 1189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4년 07월 03일 오후 10:47 카메라 제조 업체 : NIKON CORPORATION 카메라 모델 : NIKON D850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5.1 (Windows) F-스톱 : 8.0 노출 시간 : 10/1250초 ISO 감도 : 400 노출 모드 : 수동 35mm 초점 거리 : 36 대비 : 일반 채도 : 일반 선명도 : 일반 선명도 : 일반 거리영역 : 매크로 프로그램 노출 : 메뉴얼 노출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평가 측광 플래시 모드 : 플래시 켬 EXIF 버전 : 0231

 

□ 대전시가 양자컴퓨팅 소부장 생태계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ㅇ 대전시는 3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KRISS) 주관으로 KRISS 대전 본원에서 양자컴퓨팅 소부장(소재 ‧ 부품 ‧ 장비) 산업 육성을 위한 ‘양자컴퓨팅 소부장 스케일업 밸리 협의체’를 출범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ㅇ 이날 행사에는 KRISS를 비롯해 과학기술연결플랫폼사회적협동조합(POSEP), LG전자, Pasqal, Quandela, MKS, Withwave, SDT, 한국과학기술지주,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등 국내외 양자컴퓨팅 관련 기업 ‧ 기관 25곳이 참여했다.

 

□ 참여 기관들은 대전을 거점으로‘양자컴퓨팅 소부장 스케일업(Scale-up) 밸리’조성을 통해 관련 기술과 인력, 자본을 집적하고 기업 투자부터 기초연구, 개발 및 상용화까지 상호 협력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기로 뜻을 모았다.

 

ㅇ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밸리 인프라 지원(대전시) ▲R&D 및 시험서비스 지원(KRISS ‧ KAIST ‧ 부산대 ‧ 연세대) ▲개발 및 사업화(MKS ‧  Withwave 등 제조기업) ▲시장 참여 등 상호협력(LG전자 ‧ PASCAL ‧ QUANDELA 등 수요기업) ▲국내외 사업화 및 투자(한국과학기술지주 ‧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등 역할을 분담키로 했다.

 

ㅇ 협의체 주관기관인 KRISS는 국내 최고 수준의 양자 연구인력과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부장 기업에 원천기술 이전은 물론, 안정적인 사업화를 위한 실증 테스트베드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양자분야 중점기술을 보유한 산학연이 힘을 모은 이번 협약은 향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딥테크 스케일업 밸리’사업 유치와 수행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 이호성 KRISS 원장은 “양자 패권 전쟁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퀀텀 엔지니어링’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라며 “이번 협의체가 산학연의 우수한 연구 역량을 융합해 시너지를 일으키고, 양자 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장호종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은 “본격적인 양자컴퓨팅 시대 준비를 위해서는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이를 뒷받침할 소부장 생태계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대덕 퀀텀 플랫폼 구축의 초석이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한편, 양자컴퓨팅은 경제·사회·안보 등 전 분야에서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게임체인저로,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 경쟁적 투자가 이뤄지고 있으며, 부품의 약 95%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독자적 소부장 기술개발과 공급망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