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생활
태풍 ‘솔릭’ 제주 접근…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

현재 태풍 '솔릭'은 서귀포 남서쪽 90km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중심기압 955핵토파스칼로 여전히 강한 강도로 북상 중입니다.

태풍의 이동속도는 더욱 느려졌는데요.

태풍 '솔릭'은 내일 자정에서 새벽 3시 사이에 충남 서해안에 상륙하겠고, 내일 아침부터 낮 사이 중부 내륙을 지나며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리겠습니다.

호남과 경남, 제주도에 태풍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제주도와 남해안 등에는 최대 풍속 무려 초속 3~40m의 거센 바람과 함께 시간당 50mm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해남부전해상과 남해전해상, 제주도전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매우 거센 물결이 일겠습니다.

해일에 의해 해수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태풍이 이동하는 방향을 따라 시간대별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을 보여주는 영상입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산지 500mm 이상, 전남남해안, 지리산 부근 400mm 이상 제주도 150~300, 전남, 경남서부, 100~250mm 서울.경기, 강원, 충남, 전북, 서해5도 50에서 최고 200mm이상이 되겠습니다. 경남동부, 경북, 충북 30~80mm, 울릉도.독도에도 10~40mm정도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까지도 해안 뿐 아니라 산지에는 초속 50m의 강풍이 불어 많은 피해가 우려됩니다.

파고 예상도입니다. 태풍이 서해안으로 진입하면서 그와 접해있는 남해안, 제주까지도 물결이 최고 10m정도까지 아주 거세게 일겠습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