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생활
소방역사 바로 알리기에 나선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유구한 소방의 역사를 바로 알리고 소방공무원들의 정체성 강화와 방문객에 대한 홍보를 위해 소방청 청사(정부세종청사 17-3동)에 역사 배움판 운영을 시작하였다.

이 역사 배움판은 소방역사에 중요한 정보와 가치를 담고 있는 역사사진, 유물사진 등을 매월 1건씩 선정해 대형 액자에 게시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〇 첫 번째 배움 자료는 세종대왕 8년인 1426년 2월 26일 설치된 금화도감(禁火都監) 설치에 관한 기록을 담고 있는 세종실록의 기사이다. 금화도감은 오늘날 소방청에 해당하는 기관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소방기관이라고 볼 수 있다. 4월 1일(음력 2월 26일)은 금화도감이 설치된 지 593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앞으로 소방청은 사진 뿐 만 아니라 역사 기록화 등 다양한 자료를 제작하여 매월 순환하면서 전시하고 특이한 자료는 실물을 전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5월에는 대한제국 궁정소방대 조법 훈련 역사기록화, 6월에는 한옥 양식으로 건축된 우리나라 최초의 소방서 역사기록화를 전시할 예정이다.

소방청 조선호 대변인은 이번 역사 배움판 설치가 아주 작은 출발이기는 하지만‘역사가 곧 교과서’라고 생각한다면서, 재난 예방을 위한 노력들을 배우고 연구하는 것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