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생활
청명·한식 기간 불조심하세요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4월 5일 청명과 4월 6일 한식을 앞두고 산불 등 화재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전국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근무기간 : 2019. 4. 4.(목) ~ 4. 7.(일) / 219개 소방관서, 소방공무원 52,247명, 차량 9,494대

청명과 한식 성묘가 있는 4월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이 불어 산불 등 임야화재가 많이 발생한다. 임야화재는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최근 3년간(’16년~’18년) 청명과 한식 기간에 발생한 화재는 1일 평균 134.6건으로 같은 기간 4월 전체 화재 1일 평균 126.5건보다 약 6.4%가 더 많이 발생했다.
  ○ 주요 원인은 논밭두렁․쓰레기 태우기, 담뱃불 등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89.7%를 차지한다.

따라서 소방청은 특별경계근무 기간 동안 전국의 주요 공원묘지, 등산로 주변에 소방력을 전진 배치하고, 산불 등 화재 발생 때는 신속한 초기대응체계를 구축한다.
  ○ 소방관서장은 지휘선상* 근무를 하고 모든 직원은 비상응소체계도 갖춘다. 산불 발생 때는 소방헬기와 소방차 등 동원할 수 있는 소방력을 초기에 집중 투입하여 민가와 시설물을 보호한다. 산림관서 등 유관기관과는 현장 정보 공유 체계가 강화된다.
     ※ 지휘선상 :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유사시 1시간 이내에 정위치 근무 또는 현장지휘가 가능한 장소에 위치하여 근무하는 것을 말함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 홍영근 과장은 봄철은 강한 바람과 건조한 날씨로 대형 산불 발생 위험성이 높고, 청명과 한식 기간은 성묘나 산행 때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