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역시
대전시, 도심 내 훼손지역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

개발 등으로 자연환경이 훼손된 대전 동구 가오근린공원과 서구 구봉산이 생태 휴식공간으로 거듭난다.  

 

ㅇ 대전시는 환경부의 2020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서 동구 가오근린공원 내 도심형 생태플렛폼 조성사업(면적 4만 7,800㎡)과 서구 구봉산 가장자리 숲 치유사업(면적 2만 5,680㎡)이 최종 선정돼 국비 9억 원을 지원 받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ㅇ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개발로 인해 자연환경이 훼손되는 만큼의 비용을 개발사업자가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납부금을 50%까지 반환받아 훼손된 자연생태계를 보전 및 복원하는 사업이다.

 

□ 이번에 선정된 동구 가오근린공원 내 도심형 생태플렛폼 조성사업은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건설에 따라 동서로 산림이 단절돼 있었다.

 

ㅇ 시는 이번 선정으로 이 곳에 생태숲을 복원하고 비점오염 저감습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ㅇ 서구 구봉산 가장자리 숲 치유사업은 산림 내 대규모 불법 경작지 사용으로 인해 생물 서식처가 훼손되고 경관이 훼손된 곳이다.

 

ㅇ 시는 이곳에 생물 서식지를 복원해 자연치유 공간과 생태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ㅇ 대전시는 이번 선정을 위해 생태 복원이 필요한 대상현장 21곳을 확인하고 수차례 환경부를 방문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왔다.

 

ㅇ 시는 내달 중 이 두 곳에 대한 복원사업을 시작해 연말까지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 대전시 손철웅 환경녹지국장은 “훼손된 서식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자연생태계를 복원하고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심 생태휴식공간 조성으로 생태적으로 건강한 대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ㅇ 한편, 대전시는 2018년 환경부 생태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 선정된 서구 노루벌 반딧불이 서식처 조성사업을 국비사업으로 추진해 생태학습체험 및 도심 힐링공간으로 조성 한 바 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