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역시
피씨방 등 일일 점검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막는다시 ㆍ 자치구 피씨방 집단감염 예방 위해 매일 현장점검 실시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피씨방과 노래방을 매일 점검하기로 했다.

 

ㅇ 대전시와 자치구는 최근 타 지역 피씨(PC)방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피씨(PC)방과 노래방 등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ㅇ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지역에는 920개의 피씨방과 1,428개의 노래방이 영업 중이다.

 

ㅇ 피씨방의 경우 코로나 발생 전 보다 손님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개학 연기 등으로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어 집단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 대전시와 자치구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피씨방과 노래방 등 현장에 대한 일일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중적인 점검에 나섰다.

 

ㅇ 현장점검은 피씨방, 노래방 등이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이면서 다수의 이용자가 장시간 머물러 집단 감염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영업장 자체 방역 위주로 점검하고 미비사항은 현장에서 계도할 예정이다.

 

 

ㅇ 점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업주 준수사항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영업장내 손 소독제 및 살균 소독제 비치여부, 예방수칙 부착 여부, 이용자 마스크 착용 여부, 좌석 띄어앉기 이행 여부, 마우스 ㆍ 키보드 등 접촉이 많은 부분 소독 여부 등을 점검한다.

 

ㅇ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친구와 옆자리에 앉아 게임을 하는 이용자들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고 좌석도 떨어져 앉을 수 있도록 계도할 계획이다.

 

□ 대전시 관계자는 “피씨방은 특성상 손님이 장시간 머무는 경우가 많아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사업주들의 예방 수칙 준수와 손님들에 대한 감염예방을 위한 활동과 정확한 안내가 절실하다”며 “자치구와 매일 피씨방 등 감염 취약 시설 60∼70개 영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