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역시
대전-세종, ‘상생백신’으로 코로나 위기 함께 넘자17일 세종시 확진자 대전 충남대병원 등에서 치료

 대전시와 세종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ㅇ 대전시는 지난 17일부터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10명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이송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3월 12일 브리핑을 통해 세종시의 코로나19 확진자 대량발생과 관련, 세종시가 요청하면 검사와 환자이송, 병상배정 등 확진자 치료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ㅇ 이에 세종시는 지난 16일 세종시 관리 확진자 10명을 대전 소재 병원에서 치료해 줄 것을 대전시에 요청했으며, 대전시가 세종시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화답하며 17일 우선 3명의 확진자가 이송됐으며, 나머지 7명은 18일 중으로 이송된다.

□ 확진자 치료를 위해 대전시는 국가지정병원인 충남대병원 중심의 현행 병원 치료 체계를 국가지정병원, 감염병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3단계로 세분화했다.

ㅇ 충남대병원이 코로나19 중증 이상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는 회복기 환자를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보훈병원과 시립제2노인전문병원으로 분산 치료한다는 계획이다.

ㅇ 이에 따라, 17일 기존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던 회복기 환자 3명을 대전보훈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추가적인 대전 내 확진자 분산을 통해 중증환자 발생 대비 및 세종시가 요청한 7명의 추가 이송 확진자 치료 등에 활용하게 된다.

□ 이에 대해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대전시와 세종시는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협력을 추진해 온 이웃”이라며, “향후 대전ㆍ세종이 함께 조속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