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건강식품 사업설명회장에서 집단감염 발생웰빙사우나 확진자 2명도 사업설명회 참석한 것으로 조사

대전시는 동구 인동 소재 한 사무실 건강식품 사업설명회장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였다고 밝히며, 해당 설명회에 사정동 웰빙사우나 확진자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5일 동구 인동 소재 한 사무실에서 강서구#225번이 내려와 건강식품 사업설명회가 있었는데, 이 자리에 사정동 웰빙사우나 #256번과 #260번이 참석한 사실을 진술받고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당시 사업설명회에는 강서구 확진자를 포함하여 10여명 정도가 참석하였는데, 이 날 설명회에 참석한 7명이 집단으로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N차 감염도 7명이 발생하여 관련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사업설명회가 있던 사무실에는 강서구 확진자가 9시부터 6시까지 9시간 정도 머문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강서구 확진자는 강서구 역학조사 시 대전에서 1시간 머문 것으로 진술하였다.

대전시는 강서구 확진자가 거짓 진술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 방해혐의로 고발을 검토 중이다.

 또한, 사무실 대표 #287번은 무등록 방문판매 운영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256번은 8월 30일 확진자 역학조사 시 해당 장소 방문사실을 진술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역학조사가 상당히 지연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다.

 대전시는 #256번에 대해 허위 진술 등으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혐의로 고발조치 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난 6월에 이어 방문판매 등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최근 추가적으로 발생하였다는 사실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어떠한 형태의 방문판매 행위에 대해서도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