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와 함께 소상공인돕기 릴레이 운동 시동정성욱 금성백조 회장, 릴레이 1호로 코로나19 극복 성금 3,000만원 기탁

대전시는 올해부터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와 소상공인돕기 릴레이 운동을 전개키로 하고, 지역대표 중견 건설사인 정성욱 금성백조회장부터 릴레이 운동 1호로 먼저 앞장서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행사를 가졌다.  

 대전시는‘금성백조(회장 정성욱)’가 18일 오후 옛 충남도청에서 코로나19 극복 성금 3,0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를 통해 대전시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는 지역대표 중견 건설사인  금성백조는 2002년 예미지 사랑나눔봉사단을 발족, 정성욱 회장의 나눔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국가유공자 노후주택 무료보수사업, 학교발전기금 지원, 문화예술 나눔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매년 취약계층에 성금과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정성욱 금성백조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나누고자 릴레이 운동에 참여했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항상 지역사회에 관심을 갖고 후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우리 시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 체계를 확대하여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상철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속에서 지역 소상공인들을 살리기 위해 대전시와 함께 소상공인 돕기 릴레이 운동에 적극 힘쓰겠다”며, “정성욱 금성백조회장을 시작으로 해서, 또다른 지역 기업들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지역사회의 버팀목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기탁된 성금은 경제적 타격을 입은 관내 소상공인에게서 도시락과 밑반찬을 구매해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1004가 전해주는 든든한끼 황금도시락’사업에 사용될 예정으로, 소상공인도 돕고 취약계층도 지원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

 

㈜금성백조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식 참고

□ 전달식 개요

 ㅇ (일시/장소) 2021. 2. 18.(목) 14:30 / 옛 충남도청 응접실(2층)

 ㅇ (성 금 액) 3천만원

 ㅇ (성금 사용) 위기 소상공인(음식점) 및 취약계층(약 300세대) 지원* 예정 

    * ‘1004가 전해주는 든든한끼 황금도시락’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연계하여 도시락 지원

 ㅇ (참 석 자) 정성욱 금성백조회장, 정상철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회장

 ㅇ (진행흐름) 성금 전달(사진 촬영) ⇒ 참석자 접견(티타임)

 

 

  【 ㈜금성백조 현황 】

 

 

 

  ∙ 설립일: 1981. 2. 9.

  ∙ 주  소: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583번길 9

  ∙ 주요사업: 부동산개발사업, 건축사업, 토목사업, 플랜트사업, 임대사업

  ∙ 매출액: 5,258억원 / 종업원: 260명

  ∙ 주요 사회공헌 활동

    - 대한적십자사 고액기부 아너스클럽(1억) 가입(‛19),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명문기업(‛20)

    - 예미지사랑나눔 봉사단 발족('02) / 주거개선지킴이('94), 희망교육 배움지원, 문화예술 나눔이 등

□ 참석자 명단

 

직 위

사 진

성 명

(연령)

학력ㆍ경력

비 고

금성백조
회장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정성욱.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49pixel, 세로 469pixel

정성욱
(75세)

∙ 충남대학교 경영학 명예박사

∙ 현) 대전상공회의소 제23대 회장('18. 3월~)

∙ 전) 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 회장

∙ 전) 대전광역시 건설단체총연합회 회장

 

적십자사
지사회장

정상철
(67세)

∙ 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 현) 대전시 주민자치회 대표 회장

∙ 전) 대전시 정책자문단장

∙ 전) 충남대학교 총장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