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청호 생태 관광자원, ‘효평마루’의 재탄생 기대 ~- 2021년 문체부 공공디자인 공모사업 선정 -

□ 대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모한 ‘2021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사업에 ‘대청호의 생태놀이터, 효평마루의 재탄생’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 ‘대청호의 생태놀이터, 효평마루의 재탄생’ 사업은 동구 효평동 (구)동명초등학교 효평분교(폐교)를 활용하여 주민의 생태놀이공간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이번 공모사업은 ‘공공디자인 진흥에 관한 법률 및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에 따라 지역 정체성과 품격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 향유권 증대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국에서 15개 지자체 중 최종 3개소가 선정됐다.

◦ 대전시는 이번 선정으로 대전디자인진흥원, 동구와 함께 폐교된 (구)동명초등학교 효평분교에 생태 놀이터, 농산물 먹거리 판매장, 팜 스쿨 교육농장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효평마루 통합 브랜드를 개발하고, 대청호 오백리길 투어 등과 연계하여 청정·생태·환경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 또한, 사업 첫 해인 올해는 기본계획 수립 및 설계비용으로 총사업비 2억8,200만원이 투입되며, 이중 1억4,1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고, 2차년도인 내년에는 시설공사 추진 및 운영에 들어갈 예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서 1차년도 성과를 평가한 후 국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 대전시 김준열 도시주택국장은 “폐교된 효평분교를 활용하여 예술전시와 생태환경 문화, 친환경 먹거리 홍보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대청호 일대를 자연경관과 문화가 어우러진 대전의 대표적 생태문화 관광명소로 조성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