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추석맞이 쓰레기 특별대책 ’추진시민 청결운동 전개, 연휴기간 상황실 운영, 과대포장 집중점검 등

대전시는 2021년 추석을 앞두고 시민들이 쓰레기로 인한 불편함 없이 편안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9월 1일부터 9월 22일까지를 쓰레기 특별관리 기간으로 정하고‘추석맞이 쓰레기 특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대책은 대전시, 자치구, 대전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9월 1일부터 9월 17일까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대규모 시민 대청결 운동 대신 시민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내 집 앞, 내 점포 앞, 내 주변 청소하기’운동을 전개한다.

 또한 추석시작 전까지 가로청소 환경관리요원 등 가용인력과 장비를 집중 투입해 주택가 뒷골목, 공한지, 놀이터 주변 등 상습투기지역 의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기간인 9. 18.(토) ~ 9. 22.(수), 5일간 대전시 ․ 자치구 ․ 대전도시공사에 상황실 및 특별청소기동반을 운영하여 연휴기간 동안 쓰레기관련 불편사항과 민원을 처리하고 취약지역 청소실태 점검, 연휴기간 동안 조기청소 및 휴무에 따른 청소 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상습정체구간, 터미널, 역사 주변 등 쓰레기 투기 다발지역 단속을 강화하고, 명절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등 홍보활동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추석 연휴 기간 중 9월 18일과 9월 21일에는 생활쓰레기 배출이 금지된다. 이외 기간에는 단독주택, 다가구 등은 15시부터 21시까지, 공동주택은 17시부터 23시까지 배출하면 된다.

또한, 대전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환경오염과 자원의 낭비를 막기 위해 백화점, 대형매장 등을 중심으로 과대포장과 재포장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집중 점검은 시-구 합동점검(6일간) 및 구 자체점검을 병행 실시하며 필요시 검사기관인 한국환경공단,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도 함께 점검을 할 예정이다.

 위반제품 확인 시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이 이루어진다.

대전시 임묵 환경녹지국장은“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인하여 예년 추석 같지는 않겠지만 시민들께서 따뜻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쓰레기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시민들께서도 연휴기간 생활쓰레기 수거일정을 확인하여 배출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