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대전에 들어선다2,850억원 투자, 1,200명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국내 택배 물류산업을 선도하는 ㈜한진의 메가허브 물류센터가 대전에 들어선다.

 대전시는 18일 오후 2시 시청 응접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류경표 ㈜한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신설투자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한진은 대전종합물류단지 내에서 운영하던 물류센터 일부를 철거하고, 5만 9,541㎡ 부지에 2023년초까지 2,850억 원을 투자해 연면적 14만 8,230㎡ 규모인 메가허브 물류 센터를 짓기로 했다.

 운영에 필요한 1,200명 이상의 신규인력도 지역에서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향후, 메가허브 물류센터가 가동되면 한진에서 처리하는 전체 택배물량의 65%인 일 170만 박스 처리가 가능해져, 전국 물류유통의 허브 역할은 물론 지역 관련 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될 전망이다.

또한,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청년층의 고용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전시는 지난 5월 쿠팡 물류센터 유치에 이어 이번 한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신설 투자 협약으로, 국토의 중심지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 앞으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경제를 이끌 수 있는 신 성장 동력으로 물류산업을 적극 유치 및 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한파로 지역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협약으로 고용창출과 관련 산업의 동반발전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크게 기대된다”며, “앞으로 안정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협조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감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89pixel, 세로 408pixel

 

 

 

 

 

 협약식 개요

※ 협약식 개요

 

 ❍ 일시/장소 : 2020. 6. 18 (목) 14:00 ∼ 14:20 / 시청 응접실 (10층)

 ❍ 협약기관 : 시–(주)한진

 ❍ 참 석 자 : 시장, 한진 대표 류경표

 ❍ 진행흐름

 

시   간

 

내       용

비   고

소요

14:00 ~ 14:02

2’

 ∙ 협약서 서명

시장 / ㈜한진 대표

14:02 ~ 14:04

2’

 ∙ 기 념 촬 영

14:04 ~ 14:20

16’

 ∙ 티타임 (담화)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