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폐의약품 배출에 대한 시민의견 반영폐의약품 배출 장소 및 방법 홍보 강화

대전시는 정책제안 온라인 플랫폼 ‘대전시소’를 통해 폐의약품 배출 방법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한 정책수립 결과를 8일 공개했다.

 대전시는 지난 6월 15일부터 30일간 ‘다 먹고 남은 약, 어떻게 버려야 할까요?’를 주제로 온라인 시민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주제는 지난해 7월 대전시소에 접수된 ‘약국에 폐의약품 분리수거함을 설치해주세요’라는 제안에서 시작됐으며, 시민 40명의 공감을 얻고 대전시의 시민토론 의제 기획·선정 과정을 거쳐 최종 공론화 의제로 결정됐다.

 시민토론에는 2,986명이 관심을 보였고, 185명이 참여했다.

시민토론에서는 폐의약품의 배출 장소와 방법에 대한 홍보와 접근성이 용이한 곳에 배출함 추가 설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일부 시민은 쓰레기통이나 하수구로 버려지는 폐의약품 때문에 환경오염과 생태계 교란을 일으킨다는 점을 대전시소 시민토론에 참여하면서 알게 됐다며, 약국과 동행정복지센터의 지정된 수거함에 배출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대전시는 폐의약품 오남용 우려로 수거함 확대 설치는 제한적이지만, 다양한 채널을 통한 폐의약품 배출 요령 홍보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임묵 환경녹지국장은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약은 환경오염은 물론 시민 건강을 위협한다”며 “폐의약품의 안전한 회수와 적정 처리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시민토론의 내용 및 정책수립 결과는 대전시소 홈페이지 ‘시민토론’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성규 대전시 시민공동체국장은 “일상에서 느낀 시민의 생각이 대전을 변화시킬 수 있다”며 “새로운 시대, 변화하는 대전을 만들기 위해 일상의 제안, 일상의 토론, 일상의 정책을 만드는 대전시소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시소 <시민토론> 의견수렴결과 카드뉴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3pixel, 세로 283pixel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