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자치경찰위, 자치경찰제 시행 1주년 기념 정책 세미나 개최추진성과 보고 및 향후 발전 방향, 과학기술을 접목한 치안 활동 논의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자치경찰위, 자치경찰제 시행 1주년 기념 정책 세미나 개최0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16pixel, 세로 137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07월 06일 오후 2:37

 

 대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강영욱)는 6일 대전시청에서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 1주년을 기념하여 정책세미나를 개최하고 1년간의 추진 성과와 향후 발전방안, 과학을 접목한 치안 활동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는 대전자치경찰위원회의 지난 1년 동안의 활동이 ‘시민 중심과 시민 참여’라는 자치경찰제의 도입 취지에 맞았는지를 점검하고 도약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윤소식 대전경찰청장, 경남·충남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 대전경찰청 관계자, 경찰 관련 대학교수, 연구원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제1세션에서는 대전자치경찰의 1년을 돌아보며, 향후 발전방안을 논의하였고, 제2세션에서는 과학도시 대전에 걸맞는, 자치경찰과 과학 치안의 발전 방향에 대한 토의가 진행되었다.

 이날 각 분야에서 제안된 내용으로는 ▲아동·청소년·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맞춤형 범죄예방 ▲지방행정과 치안 행정의 연계성 강화 ▲자치경찰의 실질적 권한 강화 및 향후 발전방안 ▲과학 치안 활동을 위한 첨단 과학기술 개발 등 대전자치경찰 위원회가 중점을 두고 나아가야 할 내용이 주를 이루었다.

 윤소식 대전경찰청장은 “앞으로도 체계적인 협업을 통하여 대전시민에게 더 나은 치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하였으며, 설동호 교육감은 “대전 교육 가족도 학생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책 세미나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은 “자치경찰제 출범 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하며, “자치경찰제는 자치분권의 완성인 만큼, 제도·예산·인력 등에 있어 부족함이 없는지 세심히 살펴보고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대전자치경찰위원회 강영욱 위원장은 “이번 정책 세미나에서 제안된 의견들을 시민의 관점에서 검토하고, 대전자치경찰위원회가 나아갈 방향은 ‘더 안전한 대전, 더 행복한 시민’인 만큼 대전시·대전경찰청 등 유관 기관과 함께 향후 대전 맞춤형 치안 시책으로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자치경찰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