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소방, 격무 구급대원 근무환경 개선한다구급 기간제 근로자 채용 등 실질적인 사기진작 방안 마련

대전소방본부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구급대원 업무가 과중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 현장 구급대원의 근무환경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 및 의견수렴 거쳐 실질적인 사기진작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구급출동 건수는 77,329건으로 6.8분마다, 구급차당 일일 6.2건 출동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코로나19이전 대비 1건당 구급활동시간은 38.2%가 증가하였으며, 월평균 장시간(3시간 이상) 활동 건수도 8.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본부는 근무환경 개선 방안으로 ▲구급대 인력부족 해소를 위한 기간제 근로자 확대 운영 ▲격무에 지친 구급대원 포상휴가 부여 ▲ 장시간 현장활동으로 식사를 못하는 대원에게 급식비 지원 ▲현장활동에 편리한 구급활동화 지급 ▲ 응급환자 신속한 이송을 위한 병원이송체계 개선 등을 검토하고 있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구급대원 사기진작 및 병원이송체계 개선을 통해 시민들에게 고품질의 구급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