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전통시장 안전점검 등 화재 예방 만전전기․소방․가스․화재알림시설 안전점검 및 화재공제 지원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시, 전통시장 안전점검 등 화재 예방 만전(수시보도)_사진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016pixel, 세로 96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11월 03일 오후 2:09 카메라 제조 업체 : LGE 카메라 모델 : LM-V500N F-스톱 : 1.5 노출 시간 : 1/60초 ISO 감도 : 1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35mm 초점 거리 : 25 프로그램 노출 : 자동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가운데 중점 평균 측광 플래시 모드 : 플래시 끔 EXIF 버전 : 0220

□ 대전시는 전열기구 사용이 증가하고 설 연휴 이용객이 급증하는 동절기를 맞아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ㅇ 안전점검은 28개 전통시장 전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11일부터 화재알림시설, 전기·소방·가스설비에 대해 한국전기안전공사, 소방서, 점검업체 등 분야별 합동점검반을 편성하여 운영중으로 2월 8일까지 진행한다.

 

ㅇ 우선 화재알림시설 점검은 개별점포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서, 점포주, 상인회에 화재 신호가 자동 통보되는 감지기․수신기․중계기․속보기 등에 대한 작동기능 위주로 점검한다.

 

ㅇ 전기설비 분야는 2023년 3,464점포에 대한 전기설비 안전진단 결과 부적합 등급(E등급) 판정을 받은 173점포를 중심으로 이행 사항을 확인하고 조치를 독려할 계획이다. 시는 부적합 등급 점포에 대해 지난해 11월 개선명령 조치를 한 바 있다.

 

ㅇ 소방시설은 화재보험협회의 소방시설 점검에서 개선 권고를 받은 11개 시장 24건에 대해 개선 권고사항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가스시설은 노점상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ㅇ 시는 지난해 12월 전기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 14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화재예방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 한편, 대전시는 2024년에도 전통시장 화재예방을 위해 화재알림시설 추가 설치 및 유지관리 용역, 노후 전선 정비사업, 화재공제료 지원사업 등을 추진한다.

 

ㅇ 중기부에서 현재 시행 중인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은 사업자등록을 내고 영업을 하고 있는 개별점포에 대해서만 실시하고 있는데, 시는 3.2억 원을 투입해 창고 등 비영업 점포에 대해서도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하여 화재 사각지대를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ㅇ 또한, 화재알림시설은 2020년 설치한 이후 설치업체의 유지관리 기한 경과로 작동점검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2024년부터 시설현대화사업에 유지관리용역비 1.8억 원을 반영하여 상시 점검하고 유지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노후전선정비사업에도 1.5억원을 투입한다.

 

ㅇ 전통시장 화재 발생 시 신속한 피해복구와 생업 지원을 위해 중기부에서 운영하는 화재공제 사업과 관련해선 민간 부담 경감을 위해 공제료 60%를 지원한다. 공제료는 시와 구가 각 30%씩 부담하며 107,700원 기준 최대 64,620원을 지원한다.

 

ㅇ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 화재공제 가입률은 작년 기준 35.6%로 17개 시도 중 3위이다. 가입률은 높은 편이나 공제가입자 972점포 중 80.3%인 780점포가 10,600원 이하의 최소 배상 특약만 가입하고 있는 상황으로 화재 발생 시 재기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건물, 동산에 대한 주계약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ㅇ 김영빈 대전시 경제과학국장은 “최근 서천 특화시장 대형화재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실효성 있는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화재 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