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 갑천‘ 국내 최초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시범유역 선정 ’- 갑천 3개소(노루벌 구간, 국가습지보호구역, 금강합류지점) - - 대전시 2032년까지‘3대하천 푸른물길 그랜드플랜’추진 -

□ 대전 갑천이 2024년도 신규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시범유역(UNESCO Ecohydrology Demonstration Site)으로 선정됐다.

 

ㅇ 유네스코 정부간수문프로그램(IHP) 한국위원회는 24일 국내에서 유일하게 대전 갑천과 울산 태화강을 시범유역으로 선정‧발표했다. 전 세계 26개국 37곳이 시범유역이다.

 

ㅇ 생태수문학 시범유역은 지구적 물 위기를 극복하고 생태수문학적으로 우수한 하천을 전 세계에 알려 관리기법과 지역 간 기술 이전 기회를 도출하기 위해 유네스코가 해마다 지정하는 유역이다.

 

□ 대전시는 생태학적으로 우수한 갑천 구역 내 3개소(▲노루벌 구간 ▲국가습지 보호구역 ▲금강 합류지점(맹꽁이 서식지))에 대해 2022년 11월 유네스코에 제안서를 제출했고, 약 14개월 만에 전문가 심사단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ㅇ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전문가평가단은 대전 갑천(3개소)이 생태적․  환경적으로 우수하고, 생물의 다양성과 각종 조류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을 높이 평가했다.

 

 

ㅇ 특히, 이번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시범유역 선정으로 갑천 노루벌의 생태적 우수성이 입증되어 향후, 국가정원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의 허파 갑천이 도심하천으로 지난해 6월 환경부 국가습지 보호지역 지정과 올해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시범유역으로 선정됐다. 앞으로 사람과 자연이 하나 되는 환경도시 대전의 모습을 대외적으로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대전시는 2032년까지 이수 ․ 치수 ․ 환경 ․ 친수 ․ 교통 등 5대 분야 30개 세부 과제를 통해 3대 하천을 친환경 명품 하천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