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봄철 산불 비상체제 돌입- 산불방지대책본부 설치… 산불감시원 210명 취약지 배치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6. 2023년 산불 지상진화 경연대회 사진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08pixel, 세로 121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3년 11월 21일 오후 2:36 카메라 제조 업체 : samsung 카메라 모델 : SM-G991N 프로그램 이름 : G991NKSU4EWH5 F-스톱 : 2.0 노출 시간 : 1/168초 ISO 감도 : 5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35mm 초점 거리 : 28 프로그램 노출 : 자동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가운데 중점 평균 측광 EXIF 버전 : 0220

 

□ 대전시는 2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 조심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예방에 총력을 기울인다.

 

ㅇ 시는 본청 및 자치구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하는 한편, 등산로를 비롯한 산림연접 마을 등 산불취약지역에 산불감시원 210명을 배치해 산불 예방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ㅇ 또한, 132대의 산불 무인 감시카메라와 드론 15대를 가동하여 전방위적으로 산불 예방 및 산불 발생 상황을 감시하고 산불 발생 시 초동대응을 위해 진화차, 등짐펌프 등 진화 장비를 갖추어 놓은 상태이다.

 

ㅇ 특히 올해에는 주요 산불 원인인 소각으로 인한 산불을 근절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와 협업하여 2월 말까지 영농부산물 파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며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한 최적의 출동 태세 유지를 위해 산불대응센터 건립과 고성능 산불진화차 1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 정해교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2023년도 발생한 서구 대형 산불을 교훈 삼아 올해는 단 한 건의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산불 예방은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만큼 산림과 연접된 곳에서는 논․밭두렁 및 폐기물 소각을 절대로 하지 말고, 산행할 때에는 화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