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역시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코로나19 극복에 한 몫우대보증 연간 100억 원, 이자보전 연2%, 보증수수료 전액 지원

지역 영세 문화콘텐츠기업의 경영안정 자금 조달을 위한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금융지원 사업’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문화콘텐츠기업의 위기 극복에 한 몫을 하고 있다.

 

ㅇ ‘대전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사업’은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 10개 시중은행 등 관련기관이 손을 맞잡고 지난 2월부터 추진 중이다.

 

ㅇ 이 사업은 물적 담보력이 부족한 지역 내 문화콘텐츠기업을 대상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00억 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ㅇ 특히,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은 기업 당 신용한도의 150%, 최대 5,000만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우대보증으로 대출받은 기업에게 최대 2년간 연 2%의 이자(이차보전금)를 추가로 지원한다.

 

ㅇ 또, 대출시 기업이 부담해야 할 신용보증 수수료 전액(2년간, 연 1.1%)을 지원하므로 기업의 입장에서는 더 없이 유리한 해택이다.

 

ㅇ 대전시에 따르면 20일 현재 이 사업을 통해 지역 문화콘텐츠 기업 33개사에 11억 8,000여만 원을 지원했으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콘텐츠기업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ㅇ 그레이아츠컴퍼니 대표는 “지인의 소개로 대출을 받았는데 이렇게 금리가 저렴한데다가 보증수수료까지 지원되는 상품은 처음 봤다”고 말했으며, 더북 대표도 “이자율이 워낙 좋고 보증수수료까지 전액 지원되는 좋은 상품이라 다른 사람에게 소개 하겠다”고 말했다.

 

□ 앞으로 대전시는 대전신용보증재단,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시중 10개 은행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에게 우대보증 100억 원이 소진될 때까지 금융지원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ㅇ 신청자격은 대전시 내에 사업장 소재지가 있는 문화콘텐츠기업으로, 사업자등록증상 ‘사업개시년월일’이 지난 정상 영업 중인 업체다.

 

ㅇ 기타 자세한 사항은 10개 시중 은행(하나, 우리, 국민, 농협, 기업, 신한, 스탠드차타드, 부산, 전북, 새마을금고)이나 대전신용보증재단에 문의하면 된다.

 

□ 대전시 한종탁 문화콘텐츠과장은 “어려운 시기에 이 사업이 기업들에게 혜택이 좋은 대출 상품이라 기업 입장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영세한 지역 콘텐츠 업체에 도움이 되고 지역 문화콘텐츠기업의 경영안정을 도모하는 든든한 후원자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대전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사업 추진현황 

 

 □ 사업 개요

   (지원대상) 대전 지역 내에 소재한 문화콘텐츠관련 업종 사업영위자

   (수탁기관) 대전신용보증재단 / 기업당 최대 5천만원, 최장 5년 보증

   (지원내용) 우대보증, 이차보전(2%) 및 보증수수료 전액 지원

 

 □ 그간 추진 사항

  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사업 협약식 개최 : `20. 1. 22. 

   금융지원 사업 자금 출연 및 사업개시 : `20. 2. 10.

 

 □ 추진 실적 / 3. 13일 현재

 

추진기간

1주차

(2.10~14)

2주차

(2.17~21)

3주차

(2.24~28)

4주차

(3.2~6)

5주차

(3.9~13)

지원건수

4건

7건

9건

5건

8건

33건

지원금액(백만원)

104

270

360

175

270

1,179

    *  (기업 평균 보증액) 35,727천 원

   ** (금융지원사업 신청 업종) 출판업, 인쇄업, 스크린골프, 소프트웨어 개발업, 공연기획업, 사무용품 도매업, 전시컨벤션 및 행사 대행업, 서적소매업

 

 □ 향후 계획

   `20년도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홍보(연중) 및 실적 모터터링

  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이차보전 수수료 지원 : 분기별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