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허태정 시장, 대전현대아울렛 오픈 현장 방문26일 공식 오픈에 따른 방역사항 등 점검, 시민 불안감 해소

연이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오전 대전현대아울렛 오픈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나섰다.

 이날 점검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가운데, 대전현대아울렛이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프리 오픈에 이어 26일 공식 오픈하는 만큼 현장의 방역 상황을 직접 점검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실시됐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해당 시설의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손소독제 설치, 대기동선 시행 여부 등 방역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방역수칙을 준수해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은 대전을 비롯해 충남·전북 등 중부권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점 세리머니를 비롯한 오픈 기념 대규모 행사나 사은 이벤트 등을 전면 취소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매장 내 ‘7대 방역 수칙’을 마련해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에 따른 현장점검 개요

 

□ 행사개요

  ○ (일시) ‘20. 6. 26.(금) 11:30~11:50

  ○ (장소) 현대아울렛(용산동)

  ○ (참석) 시장님, 자치분권국장, 관계 공무원 등  

  ○ (내용) 집단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현장점검

 

□ 진행흐름

 

시  간

소요

주  요   내  용

비 고

 

 

 

11:30~11:50

20’

 

 다중이용시설 ⇨ 현대아울렛

 방역 및 고강도 생활속 거리두기 상황 점검,
관계자와의 대화 

  (하차) 현대아울렛 앞 / 유성구 용산동 579

 

 

 

 

 

현대아울렛 현황 / ㈜현대백화점)

▸(대표자) 정지선외 2인   * (사업비) 3,000억원(부지매입 860억원, 시설조성 2,140억원)       

▸(시설규모) 지하 2층∼7층(연면적 129,557.06㎡) / (아울렛) 지하1층, 지상4층, (호텔) 지하2층, 지상 7층

▸(주요시설) 판매(265개), 영화관(7개관), 호텔(100실), 컨벤션(2개층), 테마공원 등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