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전시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시스템 설치돌발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차로 제어 가능, 사고 신속 대처 기대

대전시는 15일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 및 차로제어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돌발상황 검지 및 차로제어시스템은 터널내에 설치된 CCTV영상을 터널 관리사무소에서 실시간 분석해 돌발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차로를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도솔터널 내에 16대의 CCTV와 터널 양쪽 입구에 LCS 제어판을 설치하여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시 차로를 통제할 수 있게 되었다.

 돌발상황 및 차로제어시스템은 대전시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구축하고 있는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의 하나로 오봉터널과 둔곡터널에도 설치될 예정이다.

대전시 교통건설국 한선희 국장은 “돌발상황 검지 및 차로제어 시스템은 터널 내 역주행, 차량정차, 보행자 발견, 낙하물 등의 돌발상황을 자동으로 검지하여 신속한 상황인지 및 차로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으로 시민들의 안전 운전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교통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를 설치하고 있다.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는 교차로 방향별로 설치된 카메라로 실시간 교통정보를 수집,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통행패턴에 맞는 최적의 신호를 적용한다.

교통량이 많은 주요 간선도로의 차량소통을 우선 적용하면서 발생하는 신호부조화의 문제를 개선하는 시스템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86개의 교차로에 335개의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를 설치했다.

 3, 4단계 추가 확장 계획에 따라 대전시 주요 간선도로의  전 구간에 적용하여 대전시 전 지역의 도로소통이 보다 원활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돌발상황검지 및 차로제어시스템 개요

□ 정   의

  - 터널내 설치된 CCTV영상 분석을 통해 돌발상황(역주행/차량정차/터널내 도로위 보행자/낙하물 등)을 자동으로 검지하여 신속한 상황인지 및 차로제어를 통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시스템

□ 구성방식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시스템 설치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58pixel, 세로 250pixel

□ 도솔터널내 돌발상황검지 CCTV 설치지점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시스템 설치0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36pixel, 세로 259pixel

 

 

 

 스마트신호제어시스템 개요

□ 정   의

  - 교차로의 방향별 설치된 스마트CCTV 영상분석을 통해 도심 교통량의 실시간 상황을 수집, 분석, 처리해 최적 신호 산출 및 연동 주기 조정 등을 하는 데이터 기반 신호제어 시스템

□ 구성방식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시스템 설치0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03pixel, 세로 308pixel

□ 대전광역시 설치지점(86개 교차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검지시스템 설치04.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77pixel, 세로 291pixel

한국화재방송  webmaster@perfeced.com

<저작권자 © 한국화재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화재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